2018.09.11 02:51

비를 맞으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8yo7voC.jpg

 

비를 맞으며

 

마음에도 젖지 않은 빗물이

신암동 하수구에서

가난이 녹은 눈물에 불어나고

낮은 구름이 지워지고 있었다

이제 그만

흘러가는 대로 맡겨두자 하늘조차도.

 

땅의 주인이 되어져 있지 못한

보리이삭이 잊혀지고

편히 잠들지 못하는

먼저 죽은 자들의 영혼을 달래며

비는 떨어지고 있었다

 

숨어 있는 꽃을 찾아

바람에 치이는 구름 낮은 자리에

우리는 오늘도 서 있고

오늘만은 실컷 울어도 좋으리

오늘만은,

어머니를 생각하며

 

이젠 그만

흘러가는 대로 맡겨두자

보리의 눈물이 그칠 때까지

태양은 숨어 있고

남루한 풀잎만 무거워진다

 

살아 있다는 것으로 비를 맞는다

바람조차 낯선 거리를 서성이며

앞산 흰 이마에 젖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 먼 빛으로 선 소미리 2018.09.12 0
23 살찌게 하고 소미리 2018.09.12 1
22 청솔 그늘에 앉아 소미리 2018.09.12 0
21 나도 과거로 가는 소미리 2018.09.11 0
20 서둘러 피는 꽃보다 소미리 2018.09.11 0
» 비를 맞으며 소미리 2018.09.11 0
18 찢어진 편지지처럼 소미리 2018.09.11 0
17 아름다운 모습으로 내 곁에 소미리 2018.09.11 0
16 당신은 내 소중한 편지 소미리 2018.09.10 0
15 이 세계의 불행 소미리 2018.09.10 0
14 맘 하나 툭툭 터트려 소미리 2018.09.10 0
13 눈멀었던 그 시간 소미리 2018.09.10 0
12 가시덤불처럼 엉키고 소미리 2018.09.10 0
11 논둑 밭둑 가로질러 소미리 2018.09.09 0
10 비가 와도 젖은 자는 소미리 2018.09.09 0
9 기척 없이 앉아 듣는 소미리 2018.09.09 0
8 바다 옆 오솔길을 소미리 2018.09.09 0
7 이미 사랑은 없다 소미리 2018.09.09 0
6 이제는 그 슬픔까지 소미리 2018.09.08 0
5 생명은 하나의 외로운 소리 소미리 2018.09.08 0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