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2 03:56

먼 빛으로 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guuldLx.jpg

 

먼 빛으로 선

 

먼 빛으로라도

님의 눈에만 들어 앉는다면야

몸피 닦아내는 일이

아무리 힘겨운들 마다하겠습니까.

 

오늘도

흰몸 아프게 닦으며

겨우내 야위어진 몸으로

봄을 맞는 그대는

기어이

가던 발길 붙들어 놓았습니다.

 

소식 없는 님

봄바람 만큼이나

가늠할 길 없이 지나갈까 봐

초록 이파리 멀리하고

위로만 목을 늘인 채 발돋움 합니다.

 

초록이 물결져 오는

산 언덕배기에

그대는

은사시나무로 서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먼 빛으로 선 소미리 2018.09.12 0
23 살찌게 하고 소미리 2018.09.12 1
22 청솔 그늘에 앉아 소미리 2018.09.12 0
21 나도 과거로 가는 소미리 2018.09.11 0
20 서둘러 피는 꽃보다 소미리 2018.09.11 0
19 비를 맞으며 소미리 2018.09.11 0
18 찢어진 편지지처럼 소미리 2018.09.11 0
17 아름다운 모습으로 내 곁에 소미리 2018.09.11 0
16 당신은 내 소중한 편지 소미리 2018.09.10 0
15 이 세계의 불행 소미리 2018.09.10 0
14 맘 하나 툭툭 터트려 소미리 2018.09.10 0
13 눈멀었던 그 시간 소미리 2018.09.10 0
12 가시덤불처럼 엉키고 소미리 2018.09.10 0
11 논둑 밭둑 가로질러 소미리 2018.09.09 0
10 비가 와도 젖은 자는 소미리 2018.09.09 0
9 기척 없이 앉아 듣는 소미리 2018.09.09 0
8 바다 옆 오솔길을 소미리 2018.09.09 0
7 이미 사랑은 없다 소미리 2018.09.09 0
6 이제는 그 슬픔까지 소미리 2018.09.08 0
5 생명은 하나의 외로운 소리 소미리 2018.09.08 0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 8 Next
/ 8